로그인 회원가입

[2월12일]거울은 먼저 웃지 않는다
양승열(목포) 님의 글입니다.
2018-02-12 00:01:16, 조회 : 210, 추천 : 22

아침편지 글 읽어보고 이게 자격증 합격하는데 무슨 상관이 있나? 그런 생각이 드실거에요. 자격증에 도전하다보면 자격증 준비로인한 스트레스와 합격에대한 부담감으로 중도에 포기하고 싶은 나약한 생각들이 자주 밀려와요. 그대로두면 점차적으로 의욕도 잃어가고, 대충하고 싶어지는 귀차니즘이 생겨 자신감 상실로 이어집니다. 아침편지는 힐링이에요. 시험보기 전까지 매일 참여하시면 신기하게 불안한 마음이 자신감으로 바뀌고 정신력이 향상되어 합격에 큰 도움이 됩니다.

    거울은 먼저 웃지 않는다 만담가인 우쓰미 케이코씨. 그의 세 번째 아버지는 이발사이다. 그 아버지가 입버릇처럼 하는 말이 '내가 웃으면 거울이 웃는다' 였단다. 우쓰미 씨는 이 말을 좋아해서 자신의 좌우명으로 삼고 있다고 한다. 나도 나만의 격언을 가지고 있다 '거울은 먼저 웃지 않는다.' 언제 어디서나 먼저 웃음을 보이는 삶을 살고 싶다고 나 자신을 타이른다. - 가네히라 케노스케의《거울은 먼저 웃지 않는다》중에서 -
------------------------------------------------------------ ------------------------------------------------------------
    * 삶은 하나의 산등성이를 넘고 또 다른 산봉우리로 이어지는 것인지도 모르겠습니다. 산봉우리가 아무리 험해도 자신이 어떻게 오르고 내리는가에 따라 달라진다고 생각해요. 내가 웃으면 거울 속의 내가 따라 웃고 있는 것처럼 말이죠. 러브쿡 가족님도 웃으며 사세요! 거울속의 나 처럼...^^
2월10일(한 사람이 빛을~) 꼬리말 당첨 가족 : 김소진(인천 부평구) 당첨 혜택(클릭)
아침편지는 일요일을 제외하고 월요일~토요일까지 매일 올려드리고 있습니다. 당일에 올려진 아침편지를 읽고 자신의 생각을 댓글로 남겨주신 분들중에 매일 한분씩 선정하여 점수 50점 부여. 당첨되신분은 다음날 아침편지에 알려드립니다.


♬♬ 자스민(Jasmine) / 데이드림(피아니스트)

주인장 양승열(목포) 인사드려요.^^
러브쿡은 2002년 개설하여 부족하지만 가족님의 관심과 격려 그리고 보내주신 후원금을 통해 15년이 넘도록 주인장 홀로 운영하고 있습니다.
각자의 일터에서 남들에게 욕도 먹고 멸시도 당하며, 때로는 눈물까지 흘리며 땀 흘려 버신 돈으로 보내주시는 후원이기에 참으로 감사한 마음으로 운영비에 보태고 있어요. 후원금은 매달 지급해야할 러브쿡 홈피 서버 비용에 사용하고 있습니다. 다들 후원에 한번쯤은 참여해주셔서 힘을 보태주셨으면 고맙겠어요. 러브쿡은 제 평생 운영할 것이고.. 후대에도 이어지게하여 많은 분들에게 희망과 따뜻함을 전해드리고 싶습니다.
후원 참여가 힘드시면 물품 구매라도 러브쿡에서 해주셔서 운영비 마련에 도움 부탁드려요.
후원 참여하기(클릭)

진효민(김해)
여러가지 의미를 함축한 말인것 같아요. 우선, 지금 바로 해야 할 일에 충실해서 하나 하나씩 이루어 가다보면 거울속의 내 자신이 활짝 웃고 있겠죠? 모두 힘내세요.^^ 2018-02-12
10:09:00

 


안익수(목포)
출석입니다. 2018-02-12
10:09:25

 


이순호(서울)
바쁜다는 핑계로 웃는걸 많이 잊고 사는것같아요. 한번더 거울보고 웃어야 겠습니다.^^ 2018-02-12
10:24:07

 


최경미(군위)
먼저 웃고 먼저 실천하겠습니다~~ 2018-02-12
15:51:56

 


최다솔(창원)
거울은 먼저 웃지 않는다는 말 너무 당연한말이지만 멋있는 말인것 같아요 2018-02-16
22:55:12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댓글 세로로 나오는 현상 해결방법  
 양승열(목포)
14-06-03 53 2475
  아침편지 당첨 기준!!  [2]
 양승열(목포)
04-04-22 254 30082
4449   [10월18일]질투와 시기심의 차이  [7]++
 양승열(목포)
18-10-18 0 24
4448   [10월17일]명품 사람  [8]+
 양승열(목포)
18-10-17 0 42
4447   [10월16일]마음속 '꿈' 보석  [7]
 양승열(목포)
18-10-16 0 33
4446   [10월15일]오늘 가진 것을 오늘 사용하라  [7]
 양승열(목포)
18-10-15 1 42
4445   [10월12일]동굴과 터널  [10]
 양승열(목포)
18-10-12 2 63
4444   [10월11일]지금, 여기  [7]
 양승열(목포)
18-10-11 4 51
4443   [10월10일]인연  [7]+
 양승열(목포)
18-10-10 2 45
4442   [10월9일]어루만짐  [11]
 양승열(목포)
18-10-08 2 75
4441   [10월5일]마음의 빚  [10]
 양승열(목포)
18-10-05 4 87
4440   [10월4일]사하라 사막  [6]
 양승열(목포)
18-10-04 4 54
4439   [10월2일]처음 겪어본 불행  [8]
 양승열(목포)
18-10-02 1 60
4438   [10월1일]베푸는 사람  [8]
 양승열(목포)
18-10-01 2 63
4437   [9월28일]진짜 그대와 만날 때...  [9]
 양승열(목포)
18-09-28 5 78
4436   [9월27일]'땅 위를 걷는' 기적  [7]
 양승열(목포)
18-09-27 4 69
4435   [9월26일]손톱을 깎으며  [7]
 양승열(목포)
18-09-26 7 111
4434   [9월21일]큰 죄  [9]
 양승열(목포)
18-09-21 4 99
4433   [9월20일]사랑한다고 말했다가 거절당한 딸에게  [7]
 양승열(목포)
18-09-20 4 75
4432   [9월19일]지금 내 가슴이 뛰는 것은  [6]
 양승열(목포)
18-09-19 4 72

1 [2][3][4][5][6][7][8][9][10]..[223]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zer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