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10월9일]어루만짐
양승열(목포) 님의 글입니다.
2018-10-08 08:47:58, 조회 : 153, 추천 : 7

아침편지 글 읽어보고 이게 자격증 합격하는데 무슨 상관이 있나? 그런 생각이 드실거에요. 자격증에 도전하다보면 자격증 준비로인한 스트레스와 합격에대한 부담감으로 중도에 포기하고 싶은 나약한 생각들이 자주 밀려와요. 그대로두면 점차적으로 의욕도 잃어가고, 대충하고 싶어지는 귀차니즘이 생겨 자신감 상실로 이어집니다. 아침편지는 힐링이에요. 시험보기 전까지 매일 참여하시면 신기하게 불안한 마음이 자신감으로 바뀌고 정신력이 향상되어 합격에 큰 도움이 됩니다.

어루만짐 그녀가 나를 아주 유심히 지켜보고 있다는 사실을 눈치챘다. 그녀는 내 팔을 어루만지거나 목을 긁어주면 내가 차분해진다는 걸 알아차렸다. 그녀는 또 내 머리를 긁어주고 내 귀를 문질러주었다. 그녀의 그런 어루만짐에 나는 편안해졌고, 안절부절 못하는 일이 줄었다. 전에는 한 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기쁨과 고요가 있다. - 존 엘더 로비슨의《나를 똑바로 봐》중에서 -

* '아스퍼거 증후군'이라는 난치병 환자의 체험글입니다. 유심히 지켜보고 어루만지는 것만으로도 편안해지고 아픈 몸과 마음에 기쁨과 고요가 찾아와요. 건강하다는 사람에게도 마찬가지입니다. 겉은 멀쩡해 보이지만 속은 깊이 멍들고 지쳤을 때 누군가 사랑과 정성으로 지켜보고 어루만지면 다가오던 병도 한걸음 물러가지요. 러브쿡 가족님!! 지치지 않으신가요? 힘들지 않으세요? 불안한 마음 들지 않으신가요? 격려의 말, 위로의 말 힘이되어주는 말 필요치 않으신지요? 러브쿡 홈피에 달린 댓글들을 봐보세요. 바로 댓글을통해 어루만짐입니다. 댓글을 부지런히 달아주다보면 스스로 오픈된 마인드를 갖게되고, 소극적인 자세에서 서서히 적극적인 자세로 바뀌는 효과가 있어요. 내가 먼저 어루만져 주십시요. 나또한 분명 어루만짐이 필요할때가 올 것입니다. 읽고 느낀 점 댓글 달아주세요.*^^*
10월5일(마음의 빚)
댓글 당첨 가족 : 김종길(광주) 당첨 혜택(클릭)아침편지는 일요일을 제외하고 월요일~토요일까지 매일 올려드리고 있습니다. 당일에 올려진 아침편지를 읽고 자신의 생각을 댓글로 남겨주신 분들중에 매일 한분씩 선정하여 점수 50점 부여. 당첨되신분은 다음날 아침편지에 알려드립니다.

♬♬ 꽃(Flower) / 전수연(피아니스트)


주인장 양승열(목포) 인사드려요.^^
러브쿡은 2002년 개설하여 부족하지만 가족님의 관심과 격려 그리고 보내주신 후원금을 통해 16년이 넘도록 주인장 홀로 운영하고 있습니다.
각자의 일터에서 남들에게 욕도 먹고 멸시도 당하며, 때로는 눈물까지 흘리며 땀 흘려 버신 돈으로 보내주시는 후원이기에 참으로 감사한 마음으로 운영비에 보태고 있어요. 후원금은 매달 지급해야할 러브쿡 홈피 서버 비용에 사용하고 있습니다. 다들 후원에 한번쯤은 참여해주셔서 힘을 보태주셨으면 고맙겠어요. 러브쿡은 제 평생 운영할 것이고.. 후대에도 이어지게하여 많은 분들에게 희망과 따뜻함을 전해드리고 싶습니다.
후원 참여가 힘드시면 물품 구매라도 러브쿡에서 해주셔서 운영비 마련에 도움 부탁드려요.
후원 참여하기(클릭)

김지원(서울 강남)
출석해요.^^ 2018-10-08
08:53:05

 


심미진(목포)
출석 2018-10-08
09:02:30

 


김상경(서울 광진구)
저도 어루만짐을 받고 싶습니다~~
오늘도 화이팅!!!
2018-10-08
09:28:31

 


김나영(오산)
출석 2018-10-08
12:37:44

 


나미경(경주)
누군가 나에 대한 관심이 정말 좋은거같아용~~ 그만큼 나를 생각해준다는거 아니겠어요^^ 2018-10-08
18:09:21

 


김소진(인천 부평구)
무관심처럼 무서운게 세상에 없다고해요. 러브쿡에서 손님처럼 있지않겠습니다. 열심히 어루만지며 함께가고 싶네요. 혼자는 쓸쓸하잖아요. 2018-10-08
18:10:15

 


김종길(광주)
우리를 지으시고, 우리의 모든걸 아시는 그 분의 손길이 간절합니다.
믿고, 찾는자에게 상주신다고 하셨으니 얼마나 복된 삶인가요!
2018-10-08
18:17:05

 


안익수(목포)
출석입니다. 2018-10-08
20:30:24

 


김진민(서울 서초구)
출석 2018-10-08
20:37:47

 


진효민(김해)
어루만짐... 마음과 마음 사이에서도 가능한 어루만짐. 댓글을통해 어루만져줄수있다는 것 참 신선합니다.^^ 2018-10-09
09:08:19

 


김정은(경주)
출석합니다 2018-10-09
20:41:54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댓글 세로로 나오는 현상 해결방법  
 양승열(목포)
14-06-03 54 2547
  아침편지 당첨 기준!!  [2]
 양승열(목포)
04-04-22 255 30163
4488   [12월12일]3백 년, 5백 년이 흘러도...  [7]++
 양승열(목포)
18-12-12 0 24
4487   [12월11일]나를 인정해 주는 사람  [5]+
 양승열(목포)
18-12-11 0 21
4486   [12월10일]변화, 그 두려움에 대하여..  [7]
 양승열(목포)
18-12-10 0 27
4485   [12월7일]한 모금의 기쁨  [6]
 양승열(목포)
18-12-07 0 33
4484   [12월6일]이해와 공감  [3]
 양승열(목포)
18-12-06 0 30
4483   [12월5일]사교적인 사람  [7]
 양승열(목포)
18-12-05 0 42
4482   [12월4일]나를 바라보는 시간  [7]
 양승열(목포)
18-12-04 0 51
4481   [12월3일]할머니의 품, 나만의 안전지대  [8]
 양승열(목포)
18-12-03 0 54
4480   [11월30일]첫 만남, 첫 시선  [10]
 양승열(목포)
18-11-30 0 54
4479   [11월29일]흐르는 사랑  [8]
 양승열(목포)
18-11-29 0 57
4478   [11월28일]조화로움  [9]
 양승열(목포)
18-11-28 0 54
4477   [11월27일]삼년지애(三年之艾)  [10]
 양승열(목포)
18-11-27 0 66
4476   [11월26일]나중에 하지  [8]
 양승열(목포)
18-11-26 0 42
4475   [11월23일]괜찮아요, 토닥토닥  [11]
 양승열(목포)
18-11-23 0 51
4474   [11월22일]오래 슬퍼하지 말아요  [8]
 양승열(목포)
18-11-22 0 51
4473   [11월21일]외롭지 않은 인생이 어디 있더냐  [7]
 양승열(목포)
18-11-21 0 48
4472   [11월20일]에티켓, 매너, 신사적 매너  [8]
 양승열(목포)
18-11-20 0 45
4471   [11월19일]자신을 속이지 말자  [8]
 양승열(목포)
18-11-19 0 42

1 [2][3][4][5][6][7][8][9][10]..[225]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zer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