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5월26일]삐뚤삐뚤 날아도...
양승열(목포) 님의 글입니다.
2018-05-26 00:10:12, 조회 : 180, 추천 : 20

아침편지 글 읽어보고 이게 자격증 합격하는데 무슨 상관이 있나? 그런 생각이 드실거에요. 자격증에 도전하다보면 자격증 준비로인한 스트레스와 합격에대한 부담감으로 중도에 포기하고 싶은 나약한 생각들이 자주 밀려와요. 그대로두면 점차적으로 의욕도 잃어가고, 대충하고 싶어지는 귀차니즘이 생겨 자신감 상실로 이어집니다. 아침편지는 힐링이에요. 시험보기 전까지 매일 참여하시면 신기하게 불안한 마음이 자신감으로 바뀌고 정신력이 향상되어 합격에 큰 도움이 됩니다.

삐뚤삐뚤 날아도...  

삐뚤삐뚤 날아도...

제 눈물을 떨어뜨려 
제 뿌리를 파헤치는 사랑.
제 가슴속에 무덤을 파는 사랑.

삐뚤삐뚤, 
잘못된 것처럼 보이는 
젊은 날의 서툰 사랑이 있어, 
사랑이란 단어가 
더 뚜렷하게 빛나는 것입니다. 


- 이록의《사랑이 가까워지면 이별이 가까워진다》중에서 -


 
삐뚤삐뚤 
잘못 나는 것처럼 보이는 나비가 꽃을 찾아 앉습니다.
지금, 조금은 잘못된 것처럼 보이는 것들도
지금, 조금은 엉터리처럼 보이는 것들도
마음만 흔들리지 않는다면
지치고 포기하지만 않는다면
언제가 꽃을 찾아 앉는 나비처럼
지금의 시간이 빛나는 삶의 활주로가 될 거예요.
자격증 준비하는데 잘하고 있나 의구심이 드신가요?
시험에 낙방하면 어떻게하나 불안하나요?
도전은 흔들림입니다. 이쪽으로 흔들렸다 저쪽으로 흔들렸다
그러면서 점차적으로 중심이 잡혀가는거에요.
지금 잘하고 있으니 의구심을 던저버리시고 열심히 하시기 바랍니다.
오늘도 힘내서 화이팅이네요.^^



5월25일(아는 만큼 보인다? ) 댓글 당첨 가족 : 김미연(경주) 당첨 혜택(클릭)아침편지는 일요일을 제외하고 월요일~토요일까지 매일 올려드리고 있습니다. 당일에 올려진 아침편지를 읽고 자신의 생각을 댓글로 남겨주신 분들중에 매일 한분씩 선정하여 점수 50점 부여. 당첨되신분은 다음날 아침편지에 알려드립니다.


--------------〈오늘도 행복한 하루되세요〉----------------

♬♬ 초록갈매기의 꿈 / 전수연(피아니스트)


주인장 양승열(목포) 인사드려요.^^
러브쿡은 2002년 개설하여 부족하지만 가족님의 관심과 격려 그리고 보내주신 후원금을 통해 15년이 넘도록 주인장 홀로 운영하고 있습니다.
각자의 일터에서 남들에게 욕도 먹고 멸시도 당하며, 때로는 눈물까지 흘리며 땀 흘려 버신 돈으로 보내주시는 후원이기에 참으로 감사한 마음으로 운영비에 보태고 있어요. 후원금은 매달 지급해야할 러브쿡 홈피 서버 비용에 사용하고 있습니다. 다들 후원에 한번쯤은 참여해주셔서 힘을 보태주셨으면 고맙겠어요. 러브쿡은 제 평생 운영할 것이고.. 후대에도 이어지게하여 많은 분들에게 희망과 따뜻함을 전해드리고 싶습니다.
후원 참여가 힘드시면 물품 구매라도 러브쿡에서 해주셔서 운영비 마련에 도움 부탁드려요.
후원 참여하기(클릭)

심미진(목포)
출석 2018-05-26
08:28:34

 


이동현(서울 금천구)
출석합니다. 2018-05-26
08:33:17

 


김지원(서울 강남)
출석해요.^^ 2018-05-26
15:45:08

 


배도윤(진주)
이든 진심과 끈기를 가지고 도전하면 이룰 수 있지요. 포기하지 않는 것이 가장 중요합니다. 러브쿡님를 끝까지 해내게요^^ 2018-05-26
15:45:46

 


안진정(양주)
출석합니다. 2018-05-26
20:48:06

 


이성화(광주광)
살다보면 힘들다고, 뜻대로 되지 않는다고 포기하고 싶어질 때가 많죠. 그럴때마다 되새김질 하고싶은 글입니다. 2018-05-27
08:49:34

 


홍혜선(진주)
오랜만 출석 2018-05-27
20:16:00

 


안익수(목포)
출석입니다. 2018-05-27
20:17:37

 


조인영(춘천)
출석합니다 2018-05-27
22:59:09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댓글 세로로 나오는 현상 해결방법  
 양승열(목포)
14-06-03 53 2451
  아침편지 당첨 기준!!  [2]
 양승열(목포)
04-04-22 250 30034
4434   [9월21일]큰 죄  [2]++
 양승열(목포)
18-09-21 0 6
4433   [9월20일]사랑한다고 말했다가 거절당한 딸에게  [7]++
 양승열(목포)
18-09-20 0 30
4432   [9월19일]지금 내 가슴이 뛰는 것은  [6]+
 양승열(목포)
18-09-19 2 30
4431   [9월18일]3분만 더 버티세요!  [7]
 양승열(목포)
18-09-18 4 39
4430   [9월17일]고통  [6]
 양승열(목포)
18-09-17 4 36
4429   [9월14일]재능만 믿지 말고...  [7]
 양승열(목포)
18-09-14 4 45
4428   [9월13일]333 치유호흡  [5]
 양승열(목포)
18-09-13 4 42
4427   [9월12일]건강과 행복  [6]
 양승열(목포)
18-09-12 4 51
4426   [9월11일]펑펑 울고 싶은가  [8]
 양승열(목포)
18-09-11 4 57
4425   [9월10일]'눈에 드러나는 상처'보다...  [7]
 양승열(목포)
18-09-10 4 45
4424   [9월7일]둘이서 함께 가면  [10]
 양승열(목포)
18-09-07 4 66
4423   [9월6일]5분 글쓰기 훈련  [5]
 양승열(목포)
18-09-06 0 45
4422   [9월5일]용서를 비는 기도  [6]
 양승열(목포)
18-09-05 2 51
4421   [9월4일]우린 이제야 비로소  [7]
 양승열(목포)
18-09-04 4 57
4420   [9월3일]언제까지 예쁠 수 있을까?  [7]
 양승열(목포)
18-09-03 3 66
4419   [8월31일]친구야, 너도 많이 힘들구나  [10]
 양승열(목포)
18-08-31 10 96
4418   [8월30]네가 먼저 다가가!  [6]
 양승열(목포)
18-08-30 3 63
4417   [8월29일]행복 습관, 기쁨 습관  [8]
 양승열(목포)
18-08-29 2 66

1 [2][3][4][5][6][7][8][9][10]..[222]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zer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