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6월26일]마음의 지도
양승열(목포) 님의 글입니다.
2018-06-26 00:22:49, 조회 : 276, 추천 : 37

아침편지 글 읽어보고 이게 자격증 합격하는데 무슨 상관이 있나? 그런 생각이 드실거에요. 자격증에 도전하다보면 자격증 준비로인한 스트레스와 합격에대한 부담감으로 중도에 포기하고 싶은 나약한 생각들이 자주 밀려와요. 그대로두면 점차적으로 의욕도 잃어가고, 대충하고 싶어지는 귀차니즘이 생겨 자신감 상실로 이어집니다. 아침편지는 힐링이에요. 시험보기 전까지 매일 참여하시면 신기하게 불안한 마음이 자신감으로 바뀌고 정신력이 향상되어 합격에 큰 도움이 됩니다.

마음의 지도 마음은 마음이 생각하는 대상을 반영합니다. 불행한 생각을 하면 불행해집니다. 사랑을 생각하면 사랑과 따뜻함을 느낍니다. 우리의 행복과 불행은 우리의 마음에 달려 있습니다. - 사야도 우 조티카의《마음의 지도》중에서 -

* 지도가 잘못되면 길을 잃고 헤매게 됩니다. 엉뚱한 방향으로 잘못 가게 되지요. 지도가 좋아야 안심하고 길을 나설 수 있습니다. 내 마음의 지도가 내 인생을 이끌어요. 긍정의 지도는 긍정의 현실을, 부정의 지도는 부정의 인생을 만듭니다. 러브쿡 가족님들의 마음에 긍정이 숨쉬길 간절히 소망해요. 긍정의 지도는 생각만으로 되지 않습니다. 러브쿡에 올려진 아침편지도 참여하시고... 가족님들의 글에 댓글을 달아보세요. 꾸준히 이런 훈련을 하시면 정말 신기하게 긍정의 에너지가 생겨납니다. 읽고 느낀 점 댓글 달아주세요.*^^*
6월25일(저 하늘 저 별을 보라)
댓글 당첨 가족 : 김보경(인천 남구) 당첨 혜택(클릭)아침편지는 일요일을 제외하고 월요일~토요일까지 매일 올려드리고 있습니다. 당일에 올려진 아침편지를 읽고 자신의 생각을 댓글로 남겨주신 분들중에 매일 한분씩 선정하여 점수 50점 부여. 당첨되신분은 다음날 아침편지에 알려드립니다.

♬♬ 꽃(Flower) / 전수연(피아니스트)


주인장 양승열(목포) 인사드려요.^^
러브쿡은 2002년 개설하여 부족하지만 가족님의 관심과 격려 그리고 보내주신 후원금을 통해 16년이 넘도록 주인장 홀로 운영하고 있습니다.
각자의 일터에서 남들에게 욕도 먹고 멸시도 당하며, 때로는 눈물까지 흘리며 땀 흘려 버신 돈으로 보내주시는 후원이기에 참으로 감사한 마음으로 운영비에 보태고 있어요. 후원금은 매달 지급해야할 러브쿡 홈피 서버 비용에 사용하고 있습니다. 다들 후원에 한번쯤은 참여해주셔서 힘을 보태주셨으면 고맙겠어요. 러브쿡은 제 평생 운영할 것이고.. 후대에도 이어지게하여 많은 분들에게 희망과 따뜻함을 전해드리고 싶습니다.
후원 참여가 힘드시면 물품 구매라도 러브쿡에서 해주셔서 운영비 마련에 도움 부탁드려요.
후원 참여하기(클릭)

한명희(여수)
출석 2018-06-26
01:03:11

 


유병만(광주광)
내 마음의 지도를 바로 그려보겠습니다.
들어서서 기운나고 행복하고 미소가 떠오르는 그런길을 많이 만들고 싶습니다.
2018-06-26
08:31:22

 


정유미(인천 부평구)
내마음의 지도엔 지금 무엇이가득 담겨 있는지 생각해봅니다. 내마음의 지도에 사랑과 긍정을가득담아 행복한 삶으로 이끌어가고 싶습니다. 2018-06-26
11:08:56

 


김정은(경주)
출석합니다 2018-06-26
14:32:34

 


김진민(서울 서초구)
정의 마음을 갖도록 노력하겠습니다. 2018-06-26
14:47:09

 


김나영(오산)
글이 참 좋아요. 자주 읽겠습니다. 2018-06-26
20:35:39

 


양서영(대전 중구)
출석 2018-06-27
00:05:18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댓글 세로로 나오는 현상 해결방법  
 양승열(목포)
14-06-03 54 2550
  아침편지 당첨 기준!!  [2]
 양승열(목포)
04-04-22 255 30163
4490   [12월14일]나도 내 소리 내 봤으면  [6]++
 양승열(목포)
18-12-14 0 24
4489   [12월13일]작은 상처, 큰 상처  [7]+
 양승열(목포)
18-12-13 0 24
4488   [12월12일]3백 년, 5백 년이 흘러도...  [7]
 양승열(목포)
18-12-12 0 27
4487   [12월11일]나를 인정해 주는 사람  [5]
 양승열(목포)
18-12-11 0 21
4486   [12월10일]변화, 그 두려움에 대하여..  [7]
 양승열(목포)
18-12-10 0 27
4485   [12월7일]한 모금의 기쁨  [6]
 양승열(목포)
18-12-07 0 33
4484   [12월6일]이해와 공감  [3]
 양승열(목포)
18-12-06 0 30
4483   [12월5일]사교적인 사람  [7]
 양승열(목포)
18-12-05 0 45
4482   [12월4일]나를 바라보는 시간  [7]
 양승열(목포)
18-12-04 0 51
4481   [12월3일]할머니의 품, 나만의 안전지대  [8]
 양승열(목포)
18-12-03 0 60
4480   [11월30일]첫 만남, 첫 시선  [10]
 양승열(목포)
18-11-30 0 57
4479   [11월29일]흐르는 사랑  [8]
 양승열(목포)
18-11-29 0 63
4478   [11월28일]조화로움  [9]
 양승열(목포)
18-11-28 0 54
4477   [11월27일]삼년지애(三年之艾)  [10]
 양승열(목포)
18-11-27 0 66
4476   [11월26일]나중에 하지  [8]
 양승열(목포)
18-11-26 0 42
4475   [11월23일]괜찮아요, 토닥토닥  [11]
 양승열(목포)
18-11-23 0 54
4474   [11월22일]오래 슬퍼하지 말아요  [8]
 양승열(목포)
18-11-22 0 51
4473   [11월21일]외롭지 않은 인생이 어디 있더냐  [7]
 양승열(목포)
18-11-21 0 60

1 [2][3][4][5][6][7][8][9][10]..[225]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zer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