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 성 자
양승열(목포) 
조 회 2,808 포 인 트 589388
젊은이들 가슴을 파고든 할머니 2012-10-02 11:32:26
주님은 항상 내곁에 계십니다. 사랑하고 축복합니다. - 러브쿡주인장 올림

    "젊은이들 가슴을 파고든 할머니" 동영상보기(클릭)
    일흔여섯 살의 거르티 할머니는 교회 안의 젊은이들을
     
    무척 사랑했습니다. 그래서 고등학생들을 돕기로 자원했습니다.
    성경 공부를 인도하거나 청소년 캠프에 참여하는 일은
    자신에게 맞지 않는 일이라고 생각했습니다. 대신 그녀는
    카메라로 학생들 한 명 한 명의 사진을 찍어 플래시 카드에 붙이고
    뒷면에 각 사람에 대한 정보를 적어넣었습니다. 그렇게 해서
    학생들을 기억하고 주일마다 교육관 입구에 서서 학생들의 이름을
    일일이 부르며 반갑게 맞아주었습니다.모임이 끝나면
    다시 분 앞에 서서 학생들 하나하나 이름을 부르며 기도하겠다는
    약속을 하고 작별 인사를 건넸습니다. 학생들은 자신들의 고민과
    문제를 갖고 거르티를 찾아오기 시작했습니다.
    10년 후에 여든여섯 살이 된 거르티는 뇌졸중으로 세 번이나
    쓰러졌습니다. 다가온 할머니의 죽음 앞에서 학생들은
    모두 걱정과 비탄에 잠겼습니다. 어느 날 리더 중 한 사람에게
    좋은 생각이 떠올랐습니다. 거르티 할머니가 돌아가시기 전에
    미리 장례를 치러 드림으로써 그녀가 교회와 학생회에 얼마나
    소중한 분이었는지를 알 수 있도록 하자는 것이었습니다 예상대로
    젊은이들이 예배당을 꽉 채웠습니다. 장례식 예배가 끝나갈 무렵
    학생들이 무언가를 감추고 예배당 앞쪽으로 모였습니다.그들은
    크고 진귀한 향수병을 각자 들어올렸습니다. 순간, 그들은 병을
    깨뜨려 거르티의 발에 향수를 부으며 그녀가 한 모든 일에 대해
    감사를 표시했습니다. 거르티 할머니가 젊은이들에게 준 것은
    그녀가 떠난 후에도 오랫동안 기억에 남아있을 것입니다.
    
    출처 - 뒤엉킨 영성 / 마이클 야코넬리 
    

은 부족하지만 가족님의 사랑과 격려 그리고 후원을 통해 운영되고 있으며, 마음을 다해 후원해 주시는 가족님들의 정성을 품고, 열악한 환경 속에서도 신바람 나게 운영해 나가고 있습니다.
각자의 일터에서 남들에게 욕도 먹고 멸시도 당하며, 때로는 눈물까지 흘리며 땀 흘려 버신 돈으로 보내주시는 후원금이기에 정말 소중히 가족님의 꿈과 희망을 위해 사용하겠습니다.

후원을 통해 마음을 전해보세요! 분명 큰 기쁨으로 돌아올 것입니다.
무통장입금
(예금주 양승열)
농 협(인터넷뱅킹) : 689-01-160836
국민은행(인터넷뱅킹): 568301-04-013705
우리은행(인터넷뱅킹): 1002-030-620400
신한은행(인터넷뱅킹): 110-209-871632
우체국(인터넷뱅킹): 501213-02-238091
후원하시고 아래 게시판에 전하고 싶은 말을 남겨주신 후, Category에 어디로 보내셨는지 지정해 주시면, 확인해서 답변 드리겠습니다. 후원 감사드려요.^^



번 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 회

357   담대하게 진리를 선포한 대통령  
 양승열(목포)
2012/10/09 2877
  젊은이들 가슴을 파고든 할머니  
 양승열(목포)
2012/10/02 2808
355   비운만큼 채워지는 원리  
 양승열(목포)
2012/09/25 3000
354   죄인을 통해 전파된 하나님나라  
 양승열(목포)
2012/09/18 2715
353   *가장 귀한 보물을 팔다  
 양승열(목포)
2012/09/11 1713
352   패배자로부터 승리자  
 양승열(목포)
2012/09/05 1470
351   예수님의 계획  
 양승열(목포)
2012/08/28 1899
350   부당한 비평  
 양승열(목포)
2012/08/21 1614
349   정신병원인 세상  
 양승열(목포)
2012/08/14 1950
348   적은 것으로 만족하기  
 양승열(목포)
2012/08/07 1671
347   혀의 위력  
 양승열(목포)
2012/07/31 2274
346   외모로 판단하는 잘못  
 양승열(목포)
2012/07/24 1923
345   신앙의 홍보요원  
 양승열(목포)
2012/07/19 1995
344   봉사의 사람 스티븐 린튼 박사  
 양승열(목포)
2012/07/10 1935
343   모조품  
 양승열(목포)
2012/07/03 1527
342   은혜의 삶  
 양승열(목포)
2012/06/19 2019
341   이 세상이 당신을 기다리고 있다  
 양승열(목포)
2012/06/12 1902
340   바른 시각을 유지함  
 양승열(목포)
2012/06/05 1524
339   주님안에 안식  
 양승열(목포)
2012/05/08 1953
338   나의 선택  
 양승열(목포)
2012/05/01 2253
1 [2][3][4][5][6][7][8][9][10]..[18]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rosu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