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 성 자
양승열(목포) 
조 회 2,889 포 인 트 591244
담대하게 진리를 선포한 대통령 2012-10-09 11:03:45
주님은 항상 내곁에 계십니다. 사랑하고 축복합니다. - 러브쿡주인장 올림

    "담대하게 진리를 선포한 대통령" 동영상보기(클릭)
     
    1837년 링컨은‘노예제도 폐지론자 규탄안’이
    통과된 것을 보면서 자신의 한계를 느꼈지만
    소신을 굽히지는 않았습니다.
    링컨이 국회 상원의원 선거에 공화당 후보로 선출되었을 때,
    그는 노예제도 반대 입장을 분명히 밝혔습니다.
    그러나 상대 후보인 민주당의 스티븐 A. 더글러스는
    백인 노예 옹호론자들의 시선을 의식해서 노예제도에 대한
    논쟁을 교묘히 피하며 ‘다만 국민들이 원하는 대로 하겠다’는
    애매한 입장을 취했습니다.
    링컨은 그의 주장이 옳았음에도 불구하고 결국 낙선하게
    되었습니다.
    이기적인 욕구를 채우기 위해 노예제도를 옹호하는
    대다수의 백인들이 더글러스를 밀어 주었기 때문이었습니다.
    그러나 1860년, 더글러스 의원과 다시 겨루어
    대통령에 당선된 링컨은 노예 해방을 위해 하나님 앞에
    엎드려 기도하고 또 기도하면서 하나님의 선하신 도움과
    지혜를 구했습니다.
    그리고 착실한 준비 끝에 1863년 1월 1일
    마침내 노예 해방령을 선포했습니다.
    “하나님께서는 백인에게 자유를 주신 것처럼 흑인에게도
    자유를 주셨습니다. 이날 즉시, 그리고 이후로
    모든 노예들에게 영원히 자유를 선포합니다.”
    기쁨을 감추지 못한 흑인들 중 한 사람이 링컨 앞에
    무릎을 꿇더니 그의 발에 입을 맞추었습니다.
    “대통령 각하, 당신은 우리 모든 노예들의 구세주이십니다.”
    링컨은 그를 일으켜 세우며 이렇게 말했습니다.
    “사람에게 무릎을 꿇는 일은 옳지 않습니다.
    하나님께만 무릎을 꿇고 하나님께만 영광을 돌리세요.
    여러분에게 자유를 주신 분은 하나님이십니다!”
    
    
    출처 - 「백악관을 기도실로 만든 대통령 링컨」/ 전광
    

은 부족하지만 가족님의 사랑과 격려 그리고 후원을 통해 운영되고 있으며, 마음을 다해 후원해 주시는 가족님들의 정성을 품고, 열악한 환경 속에서도 신바람 나게 운영해 나가고 있습니다.
각자의 일터에서 남들에게 욕도 먹고 멸시도 당하며, 때로는 눈물까지 흘리며 땀 흘려 버신 돈으로 보내주시는 후원금이기에 정말 소중히 가족님의 꿈과 희망을 위해 사용하겠습니다.

후원을 통해 마음을 전해보세요! 분명 큰 기쁨으로 돌아올 것입니다.
무통장입금
(예금주 양승열)
농 협(인터넷뱅킹) : 689-01-160836
국민은행(인터넷뱅킹): 568301-04-013705
우리은행(인터넷뱅킹): 1002-030-620400
신한은행(인터넷뱅킹): 110-209-871632
우체국(인터넷뱅킹): 501213-02-238091
후원하시고 아래 게시판에 전하고 싶은 말을 남겨주신 후, Category에 어디로 보내셨는지 지정해 주시면, 확인해서 답변 드리겠습니다. 후원 감사드려요.^^



번 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 회

  담대하게 진리를 선포한 대통령  
 양승열(목포)
2012/10/09 2889
356   젊은이들 가슴을 파고든 할머니  
 양승열(목포)
2012/10/02 2814
355   비운만큼 채워지는 원리  
 양승열(목포)
2012/09/25 3009
354   죄인을 통해 전파된 하나님나라  
 양승열(목포)
2012/09/18 2724
353   *가장 귀한 보물을 팔다  
 양승열(목포)
2012/09/11 1716
352   패배자로부터 승리자  
 양승열(목포)
2012/09/05 1476
351   예수님의 계획  
 양승열(목포)
2012/08/28 1902
350   부당한 비평  
 양승열(목포)
2012/08/21 1620
349   정신병원인 세상  
 양승열(목포)
2012/08/14 1956
348   적은 것으로 만족하기  
 양승열(목포)
2012/08/07 1680
347   혀의 위력  
 양승열(목포)
2012/07/31 2307
346   외모로 판단하는 잘못  
 양승열(목포)
2012/07/24 1935
345   신앙의 홍보요원  
 양승열(목포)
2012/07/19 2004
344   봉사의 사람 스티븐 린튼 박사  
 양승열(목포)
2012/07/10 1986
343   모조품  
 양승열(목포)
2012/07/03 1539
342   은혜의 삶  
 양승열(목포)
2012/06/19 2025
341   이 세상이 당신을 기다리고 있다  
 양승열(목포)
2012/06/12 1920
340   바른 시각을 유지함  
 양승열(목포)
2012/06/05 1533
339   주님안에 안식  
 양승열(목포)
2012/05/08 1959
338   나의 선택  
 양승열(목포)
2012/05/01 2283
1 [2][3][4][5][6][7][8][9][10]..[18]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rosu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