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Category

'너도나도 1등급 한우'에 숨겨진 불편한 진실
양승열(목포) 님의 글입니다.
2011-06-12 19:54:08, 조회 : 1,656, 추천 : 53

"우리 식당에서는 1등급 한우만 사용합니다"

식당에서 흔히 볼 수 있는 문구. 진실인지는 주인의 양심에 따라 달라지겠지만 설사 1등급을 사용해 허위는 아니라도 그 속에는 '불편한 진실'이 숨어 있다.

한우의 육질 등급은 1++, 1+, 1, 2, 3 등 5개 등급으로 나뉘어 일반 소비자가 흔히 최고 등급이라 생각하는 1등급은 실상 세번째에 해당하는 중간 수준 육질이다.

축산물품질평가원은 이를 더 명확하게 하려고 식육판매 표지판을 개선하기로 했다.

예를 들어 1등급 한우일 경우 기존에는 등급란에 '1'이라고만 쓰면 됐지만 다음 달 1일부터는 '1++, 1+, 1, 2, 3, 등외'라고 전체 등급을 먼저 열거하고 해당 등급(1)에 동그라미 표시를 하는 방식이다.

그동안 한국소비자원 등 소비자보호 기관ㆍ단체는 1등급을 최고로 오인하기 쉬운 표시방식 개선을 건의해왔다.

그러나 개선된 제도도 식육판매점에만 적용될 뿐 식당에는 의무사항이 아니어서 손님들은 여전히 '1등급 한우'에 현혹될 가능성에 노출됐다.

축산당국은 품질개량이 되면서 1++, 1+ 등 더 나은 등급이 생겼을 뿐, 1등급도 이름에 걸맞게 품질이 좋다고 강조하고 있다.

그러나 분포도를 따져 봐도 1등급은 이름과 어울리지 않는다.

지난달 한우 등급별 출현율을 보면 1++등급 9.6%, 1+등급 23.3%, 1등급 31.1%, 2등급 25.1%, 3등급 10.3%로, 1등급은 가장 흔하다.

이처럼 등급 체계가 현실을 반영하지 못하는 데는 축산업자에 대한 배려가 큰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다.

더는 고급이 아닌 '보통 한우'를 1등급이라 불러 대다수 소비자가 오인하는 일을 내버려둬서는 안 된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한국소비자원 관계자는 2011년6월12일 "소비 조사를 하는 나도 한때는 1등급이 가장 좋은 한우인 줄 알았다"며 "축산업자도 배려해야 하지만 소비자도 분명히 보호대상인 만큼 최고 5등급에서 1등급까지 분류하는 일본처럼 1~5등급이나 A~E 등급을 사용하는 방식으로 개선해 혼동을 막아야 한다"고 말했다.

권상기(청주)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저도 그 동안 모르고 숫자 1만 막연하게 좋아했네요. 2013-07-18
01:22:01

 



번호 분류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14 정보   [요리올림픽②]떡볶이 세계화? 정부가 꿈깨야 하는 이유  [1]
 양승열(목포)
16-09-07 6 702
13 정보   [요리올림픽①]셰프들, '세계 요리배틀' 금 따러간다  [2]
 양승열(목포)
16-09-07 7 696
12 정보   2015 어식백세 수산물요리대회 참가자 모집합니다!!  
 정지원(인천 부평구)
15-10-20 7 624
11     2015 제8회 연요리 경연대회 드디어 개최! 참여해보세요. (~7.24접수)(8.15대회)  [1]
 백희원(광주)
15-06-22 5 687
10 일반   의정부 명물 부대찌개 원조논쟁 '끝'  [2]
 양승열(목포)
13-02-03 29 1587
9 정보   “메뉴판에 육류 100g 표시? 처음 듣는데요”  [1]
 양승열(목포)
13-01-02 32 1041
8 정보   “배추 = Kimchi Cabbage”… ‘김치 종주국’ 재확인  [4]
 양승열(목포)
12-05-02 30 1143
7 기쁨   25년만에 짜장면 이름 되찾았어요.^^  [9]
 양승열(목포)
11-09-01 50 1692
6 반성   냉면 한 그릇 1만원까지  [5]
 양승열(목포)
11-06-27 48 2283
정보   '너도나도 1등급 한우'에 숨겨진 불편한 진실  [1]
 양승열(목포)
11-06-12 53 1656
4 반성   76만원 쥐꼬리 월급 주고… 밥값도 떼어갑니다  [20]
 양승열(목포)
10-10-19 88 5133
3 반성   전국 유명 치킨·육회 전문점 식중독균 오염, 음식재탕 등 위생상태 불량  [7]
 양승열(목포)
10-04-21 108 3048
2 소식   우리음식을..기억하고..되살리자  [16]
 김현옥(강릉)
10-03-19 112 3147
1 반성   복요리 먹고 마비 증세…3명 병원행  [30]
 양승열(목포)
10-01-11 114 4002

1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zer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