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Category

엄마를 생각하면...
양승열(목포) 님의 글입니다.
2016-01-07 20:30:29, 조회 : 603, 추천 : 13

배경음악 : 클래식 콰이어 - 축복의 사람



엄마를 생각하면... / 우근철

가슴이 시리다. 
어릴 적 나는 엄마를 참 원망했다.

시장바닥에 자리를 펴고,
장사하는 모습이 너무 부끄럽고 싫었다.

종종 자릿세를 내라는 시장상인의 타박에
아무 말도 못하고 머리를 조아리는 엄마.

비가 오는 날에
물건이 젖을 새라 내리는 비를 쫄딱 맞으며,
집으로 돌아온 모습은 초라하기 짝이 없었다.

누군가의 어버이를 
축하해주기 위해 카네이션을 팔고,
졸업식 땐 서울 대학가와 
중고등학교를 전전하며 꽃을 팔았다.

봄내음이 풍길 무렵이면
병아리 장사를 하셨던 당신이다.

200마리 남짓한 병아리가 밤새 삐약거리고
온통 꽃 재료로 발 디딜 틈 없는 단칸방이 싫어
짜증만 냈던 나다. 
원망만 했던 나다.

졸업식이든 입학식이든
다른 곳에서 장사를 마치고 
팔다 남은 꽃다발을 왜 내게 안겨주는 주시는 걸까.

비 오는 날, 마중한 번 나오지 않고
왜 아들놈 비를 쫄딱 맞힐까.

친구 엄마들은 젊게 꾸미고
학교 행사에도 빠지지 않는데..
생일날에는 떡볶이와 먹을거리로 파티도 해주는데..

철부지 나이에 철부지 행동으로
엄마를 원망했던 나다.

30년의 세월이 지난 오늘도
엄마는 한결같이 그 자리, 
시장바닥에 자리를 편다.

한 여름의 더위에도,
한 겨울의 추위에도 그 자리를 지키신다.

===============================================================

이제 와서야 나는,
엄마를 생각해도 가슴이 시리다.
겨우 철든 놈...

- 어머니~ 영원히 지지 않는 꽃입니다. -


 
 읽고 간단한 소감 한마디 남겨주시면 마음이 깨끗해집니다. - 러브쿡 주인장 올림

김민수(수원 팔달구)
갑자기 왈칵~ 하네요! 2016-01-08
22:47:02

 


김선화(마산)
왜 눈물이 나려고 하는지 모르겠습니다.
저도 어머니가 싫었고 어머니가 부끄러웠습니다.
그러나 지금 저도 아들,딸을 낳고보니 어머니의 마음을 알것 같습니다.
2016-01-08
22:51:04

 


정덕희(포항)
아,,그 이름만 들어도 불러도,,울컥거리고 가슴 시린 이름,,
엄마,,엄마,,ㅠㅠ
2016-01-13
13:33:14

 



번호 분류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3204 교훈글   체로 세 번 걸러라  [2]
 양승열(목포)
16-09-17 14 1731
3203 교훈글   마지막 시험 문제  [1]
 양승열(목포)
16-08-28 15 1278
3202 교훈글   사소한 약속  [2]
 양승열(목포)
16-07-19 15 1797
3201 시사글   굴욕을 참아내면 큰일을 이룰 수 있다  [1]
 양승열(목포)
16-07-05 18 1458
3200 희망글   꼽추 엄마의 눈물  [2]
 양승열(목포)
16-05-25 12 1128
3199 교훈글   머슴살이 명인  
 양승열(목포)
16-04-21 18 1263
3198 교훈글   뜨거운 난로  
 양승열(목포)
16-04-05 20 1455
3197 교훈글   7가지  [3]
 양승열(목포)
16-03-29 13 1158
3196 감동글   남매의 감동 구출  [2]
 양승열(목포)
16-03-25 16 1344
3195 교훈글   깨진 물항아리  [3]
 양승열(목포)
16-03-13 17 1182
3194 좋은글   상큼한 초보운전문구  [2]
 양승열(목포)
16-03-09 17 1491
3193 교훈글   말없는 사랑  
 양승열(목포)
16-02-23 22 1332
3192 교훈글   페스탈로치의 교육관  [1]
 양승열(목포)
16-02-09 15 1323
3191 감동글   저는 새어머니가 미웠습니다  
 양승열(목포)
16-02-05 19 1722
3190 감동글   감동을 만든 사람  [1]
 양승열(목포)
16-01-24 17 792
3189 교훈글   창문 밖  [1]
 양승열(목포)
16-01-20 11 885
3188 감동글   소년과 강아지  [1]
 양승열(목포)
16-01-13 12 795
감동글   엄마를 생각하면...  [3]
 양승열(목포)
16-01-07 13 603
3186 감동글   아홉을 가진 사람  [2]
 양승열(목포)
15-12-19 12 693
3185 희망글   체조선수에서 의사로  [1]
 양승열(목포)
15-12-01 18 708

[1][2][3][4][5][6] 7 [8][9][10]..[167]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zerom